GlobalData Plc, 글로벌 안과 시장 분석 보고서 발표

“지트리 RGN-259, 다양한 기전·특허 강점…2022년 발매”

알데이라 Reproxalap, 센쥬 SJP-0035와 3대 물질 선정

RGN-259, 글로벌 안구건조증 시장 이끌 3대 유망주 글로벌 데이터 분석 및 컨설팅 기업 ‘GlobalData Plc’가 지트리비앤티 ‘RGN-259’를 글로벌 안구건조증치료제 시장 성장을 이끌 3대 신약 후보 물질로 평가했다.

‘RGN-259’은 2022년 발매될 것으로 봤고 출시후 2028년까지 7년간 누적 매출액은 해당 기간 모든 안구건조증 제품 중 가장 클 것으로 전망했다.

GlobalData Plc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2028년 9개 주요 시장(US, 5EU, Japan, China and India) 안구건조증치료제 시장이 약 13조4000억원을 형성할 것으로 발표했다.

보고서는 안구건조증 시장 성장 가능성을 위해 다양한 치료기전(MOA)를 가진 물질과 새 치료법에 대한 꾸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.

그러면서 개발 중인 전체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후보 중 지트리비앤티의 RGN-259, 미국 신약 개발사 Aldeyra의 Reproxalap, 일본 Senju Pharmaceuticals의 SJP-0035를 시장을 이끌 중요 3개 물질로 선정했다.

“출시후 2028년까지 누적 매출액 전체 1위”

RGN-259 출시 시점은 2022년으로 전망했다. 또 RGN-259의 출시 후 2028년까지 7년간 누적 매출액은 해당 기간 모든 치료제 중 가장 클 것으로 진단했다.

근거는 특유 기전과 특허권 그리고 임상 데이터다.

RGN-259는 Thymosin beta 4(티모신 베타 4, Tβ4)가 가진 전염증성 케모카인 및 사이토카인을 억제 조절하고 각막 상처 치료를 촉진하는 특유 치료 기전을 가진다. 또 2035년까지의 주된 특허권 보유하고 있다.

보고서는 RGN-259 임상 3상(ARISE-2) 결과도 언급했다.

3상에 따르면 전체 피험자군의 안구불편감지수가 RGN-259 투여군에서 위약 대비 주요하게 감소했다. 특정 환자군에서는 각막형광염색지수 개선에 있어 RGN-259 투여군에서 위약 대비 우월한 결과가 확인됐다.

보고서는 “RGN-259 기전과 특허권, 임상 데이터 등을 고려했을 때 출시년도인 2022년부터 2028년까지 누적 매출액 기준 모든 안구건조증 치료제 통틀어 시장 최대 품목이 점쳐진다”고 분석했다.

한편 지트리비앤티는 코스닥 상장사다. RegeneRx와 합작계약을 통해 미국 내 자회사 ReGenTree를 설립해 안과질환인 안구건조증, 신경영양성각막염 치료제 신약을 개발 중이다.

관련기사 : http://www.dailypharm.com/Users/News/NewsView.html?ID=266065&REFERER=NP